본문바로가기

알림

  • HOME
  • 알림
  • News

'건강 100세를 위한 맞춤식품 필요성과 개발 방향' 주제 제127회 한림원탁토론회 개최

이름 |
관리자
Date |
2018-07-12
Hit |
593

[행사장 전경]


2025년 초고령사회 진입을 눈앞에 둔 가운데 고령인구와 노인성 만성질환 환자를 위한 맞춤식품 방향에 대한 전문가들의 공론의 자리가 마련됐다.


우리 한림원은 지난 12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건강 100세를 위한 맞춤식품 필요성과 개발방향’을 주제로 제127회 한림원탁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날 토론회에서는 박상철 전남대학교 석좌교수, 이미숙 한남대학교 명예교수, 김경철 테라젠이텍스 부사장 등 3인의 주제발표가 마련됐다.


[주제발표하는 박상철 전남대학교 석좌교수, 이미숙 한남대학교 명예교수, 김경철 테라젠이텍스 부사장]


먼저 박상철 교수는 ‘늙지않기, 아프지 않기 위한 먹거리의 흐름과 나아갈 길’을 주제로 해외 장수인들의 식단을 소개하고 한국전통의 장수식단(K-diet)만의 차별적 장점을 설명하면서 우리 전통식단의 장수식품으로서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또한 새로운 건강장수식단개발의 선행요건으로 ▲연령별 노화상태에 따른 소화, 흡수, 대사능의 변화에 대한 정확한 정보 확보 ▲고령인에 적절한 균형있는 식단 제공 ▲ 세계화를 고려한 전통식품과의 조화를 이룬 식품 개발 등을 제안했다.


다음으로 이미숙 교수는 ‘노인식 개발 필요성과 제품화 방향’을 주제로 급격히 증가하는 노인들의 건강연령(Health aging)을 위한 개인별 맞춤형 식단의 개발 필요성과 바람직한 노인식의 조건에 대해 제안하면서 이를 위한 국가의 정책적 지원, 기업의 투자 필요성 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경철 부사장은 ‘개인 유전체에 따른 맞춤 영양 개발’을 주제로 미래의 맞춤 의학에 대해 설명하고, 개인 유전체 분석을 통해 유전자 맞춤영양 및 식단의 필요성과 이를 통해 건강한 유전자로 바뀌는 원리에 대해 발표했다.


주제발표 이후 이어지는 지정토론에서는 신동화 한국식품산업진흥포럼 회장을 좌장으로 권대영 한국식품연구원 전 원장, 김연정 (주)대상 식품연구소 차장, 박현진 고려대학교 교수, 이철호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이사장, 채수완 전북대학교 교수 등이 참여해 초고령화사회에 건강한 삶을 위한 맞춤 식품의 필요성 및 개발 방향에 대해 식품 및 의·약학 분야의 전문가들의 의견뿐만 아니라 산업계에서 수행해야 할 역할 등을 논의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지정토론 사진]


유욱준 총괄부원장은 개회사에서 “인구의 고령화와 환자의 증가는 새로운 세기의 도전이고 슬기롭게 완화시켜 나가야할 범국가적인 문제”라며 “계속 증가하는 노인과 환자를 위한 식품 개발과 개인의 유전특성에 맞는 맞춤형 식단 개발 등에 학계와 기업계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자홍보팀 연락처031-710-4646



이전글 3대 한림원 공동토론회 개최  
다음글 과학기술유공자 간담회 개최